티스토리 뷰


이 경매에는 헨리 8세와 영국 성공회 설립을 시작한 캐서린 왕 사이의 이혼 세부 사항이 담긴 희귀한 편지가 등장할 것이다.


가디언은 헨리 8세의 첫 여왕 캐서린이 클레멘트 7세 교황에게 보낸 편지가 경매에 나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편지는 1529년 10월 3일 쓰여졌으며 헨리 8세의 이혼 요구를 취소하라는 캐서린 왕비의 진심 어린 호소문을 담고 있다. 당시 헨리 8세는 분명히 이혼을 주장했는데 캐서린은 아들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실 그녀의 시누이 앤 볼린과 결혼하려는 목적은 숨겨져 있었다.


원래 캐서린은 아라곤의 페르난도 2세와 카스티야 왕국의 이사벨 1세의 네 번째 딸이었고, 그녀의 조카는 신성로마제국의 칼 5세의 강력한 통치자였다. 결국 클레멘스 5세는 가톨릭 교회가 찰스 5세와의 관계 악화를 우려한 채 이혼을 승인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헨리 5세의 이혼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하지만 헨리 8세는 로마 카톨릭 교회와 결별하여 1534년에 영국 교회를 설립했는데, 이것은 오늘날 성공적이다.


헨리 8세는 그 후 안네 볼린을 포함한 두 명의 여왕을 처형하고, 세 명의 여왕을 축출하고, 영국의 중앙 지배 체제를 강화하며, 절대 군주제를 확립하면서 격동의 삶을 살아왔다. 헨리 8세의 삶은 수많은 문학 작품의 주제가 되었으며, 그는 최근에 영화 '천국의 날 스캔'과 드라마 '튜더'로 촬영되었다. 특히 이 편지는 헨리 8세의 격동적인 삶의 시작을 의미하기 때문에 많은 가치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이 편지는 다음주 파리에서 열린 경매에서 처음으로 공개될 것이다. 경매 가격은 25,000파운드이다.이는 3만5천 파운드(6126만 원)로 추정된다.



댓글
댓글쓰기 폼